대한장애인태권도협회

소식알림

제목+본문

[MBC NEWS]태권도계, 제도개선 위해 머리 맞댄 공청회 …270분 난상토론

  • 166 | 2018.11.21
태권도, 국기원, 공청회, 문화체육관광부, 제도개선
태권도계가 제도개선과 발전 방안 마련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국기원·대한민국태권도협회·태권도진흥재단·대한장애인태권도협회 등 태권도 단체가 18일(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국기 태권도 제도개선 공청회'를 열었다.

이번 공청회는 현 정부의 국정과제 중 하나인 '태권도 10대 문화 콘텐츠화' 세부 추진 계획의 후속 조치사항인 태권도 제도개선을 위한 의견수렴을 하고자 마련됐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 8월 초 태권도 단체 추천 인사들로 꾸린 '태권도 제도개선 실무전담팀'(이하 제도개선 TF)이 4개 분과로 나뉘어 3개월여 동안 논의한 내용을 공유하고 이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자리였다.

평일에는 생업, 학업 등으로 참석이 어려웠던 태권도 사범과 직장인, 태권도 전공 학생들도 함께할 수 있도록 휴일인 일요일을 택했다.

공청회는 유튜브,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처음부터 끝까지 생중계됐다.

공청회에는 지방은 물론 해외에서 온 사범 등을 포함해 300여 명이 참석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오전 10시 시작한 공청회는 1시간 30분가량의 점심시간을 제외하고 오후 6시까지 이어졌다.

공청회는 1, 2부로 나눠 진행됐다.

먼저 오전 1부에서는 태권도 제도개선 TF 분과별로 ▲ 태권도 기관(국기원) 거버넌스 체계구축 방안 ▲ 국내외 승품단 심사제도 개선 및 단증발급 제도개선 방안 ▲ 세계태권도아카데미(WTA) 교육 기능 강화 및 확대 방안 ▲ 태권도 종사자 고용환경 개선방안에 대해 그동안 논의한 내용을 발표했다.

이후 오후 1시 30분부터 270분 가까이 난상토론을 벌였다.

분과별 제도개선 방안에 대한 발표자, TF 위원, 외부 패널이 참여하는 토론을 분과별로 15분씩 하고 나서 방청객과 함께 자유 토론을 했다.

방청객도 일선 현장에서 바라보는 태권도계의 문제를 날카롭게 지적하고 이를 바로잡기 위한 다양한 제안을 했다.

특히 원장 등의 비리 혐의로 제구실을 못 한 지 오래된 국기원 개혁을 위한 정관 개정안과 심사제도 개선안 등에 대한 참석자들의 관심이 컸다.

외부의 정치적 개입을 최소화하고 원장의 권한을 합리적으로 견제하기 위해 제도개선 TF는 국기원 정관 개정안에 원장을 비롯한 임원을 선임할 수 있는 이사를 현행 25인 이내에서 57인 이내로 확대하는 방안 등을 담았다.

제도개선 TF는 이날 공청회에서 나온 의견들을 반영해 태권도 제도개선 세부실행방안을 마련하고, 이후 태권도 단체장 간 협의를 거쳐 발표할 계획이다.